국산 대추, 표면색 연하고 향이 진해

농관원, 대추 밤 곶감 도라지 고사리 표고 등 식별정보 제공

민족문화저널 | 입력 : 2021/02/02 [08:47]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은 설을 앞두고 주요 농산물 원산지 식별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제공하는 원산지 식별정보는 대추, 밤, 곶감, 도라지, 고사리, 표고버섯 등에 대한 국산과 수입산의 특징과 비교식별 사진이다.


[대추]
국산은 표면의 색이 연하고 향이 진하면서 꼭지가 많이 붙어 있지만, 중국산은 표면이 짙은 색을 띠면서 향이 거의 없고 꼭지가 붙어 있는 것이 대체로 적다.


[밤]
국산은 알이 굵고 윤택이 많이 나면서 속껍질이 두꺼워 잘 벗겨지지 않으나, 중국산은 알이 작고 윤택이 거의 없으며, 속껍질이 얇아 잘 벗겨지는 것이 특징이다.


[곶감]
국산은 과육에 탄력이 있고 밝은 주황색으로 꼭지가 동그란 모양으로 깎여 있으나, 중국산은 과육이 딱딱하거나 물렁하며 탁한 주황색을 띠면서 대체로 꼭지가 네모난 모양으로 깎여 있다.


[깐도라지]
국산은 길이가 짧고 껍질이 잘 벗겨지지 않아 일부가 남아 있으며, 깨물어 보면 부드러운 느낌으로 쓴맛이 거의 없는 것이 특징이다. 중국산은 길이가 상대적으로 길고 껍질이 잘 벗겨져 깨끗한 편으로 깨물었을 때 질긴 느낌과 쓴맛이 강하다.


[고사리]
국산은 줄기 아래 단면이 불규칙하게 잘려있고 먹을 때 줄기가 연하게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중국산은 줄기 아래 부분이 칼로 잘려 단면이 매끈하며 대체로 식감이 질기다.


[표고버섯(생표고)]
국산은 갓 크기가 넓적하고 불규칙하며, 자루가 깨끗하고 신선도가 좋은 것이 특징이며, 중국산은 갓 크기가 둥글고 일정하며, 자루에 이물질이 붙어 있는 편이다.

 


그 외 품목들에 대한 원산지 식별방법은 농관원 누리집(www.naqs.go.kr)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누구나 쉽게 다운받아 활용할 수 있다.


원산지 확인=전화(1588-8112)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