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선전리 백악기 나뭇가지 피복체 산지’, 천연기념물

문화재청, 나뭇가지를 핵으로 성장한 원통형(막대형)

민족문화저널 | 입력 : 2021/05/15 [08:54]

문화재청이 5월14일자로 경상남도 사천시에 있는 ‘사천 선전리 백악기 나뭇가지 피복체 산지(site of carbonate coated wooden branches)’를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 

 




‘사천 선전리 백악기 나뭇가지 피복체 산지’는 선전리 해안 지역의 중생대 퇴적층에 발달한 탄산염 성장체다. 천연기념물 ‘영월 문곡리 건열구조 및 스트로마톨라이트’, ‘옹진 소청도 스트로마톨라이트 및 분바위’, ‘경산 대구 가톨릭대학교 스트로마톨라이트’ 등과 형성과정이 매우 유사하지만 형태와 형성환경에서 뚜렷한 차별성을 갖고 있다.


스트로마톨라이트는 퇴적면에서 상부로 성장하면서 고화된 엽층리를 가진 퇴적성장구조를 말하는데, ‘사천 선전리 백악기 나뭇가지 피복체 산지’는 ‘성장형태’가 아닌 나뭇가지를 핵으로 성장한 원통형(막대형)을 가지고 있는 것이 차이점이다.


‘사천 선전리 백악기 나뭇가지 피복체 산지’와 같은 유형의 탄산염 퇴적물은 현생의 석회질 포화 호수나 하천 환경에서 드물지 않게 나타나나, 선전리 지역에 발달한 나뭇가지 피복체는 지질 시대의 퇴적층에서는 국내외적으로 매우 드문 사례로 발달 규모가 크며 보존상태도 좋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