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제작 성공

바이러스 복제 없이 면역만 유도해 안전…효능 입증되면 실용화 연구 가능

김정화 | 입력 : 2020/04/08 [16:13]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 나왔다.

 

국립보건연구원은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바이러스유사체는 유전물질 없이 구조단백질로만 구성된 바이러스 입자로 인체 내에서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고 면역 반응만 유도하는 백신 형태를 말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구조단백질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spike) 항원을 탑재한 형태의 바이러스유사체 백신 후보물질”이라며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백신은 복제가 일어나지 않아 안전하며,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 등에도 상용화돼 있다”고 설명했다.

 

▲ 코로나19 바이러스항원(Spike)으로 구성된 바이러스유사체 투과전자현미경 (TEM) 이미지.  ©


국립보건연구원은 앞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백신 허가를 취득한 바 있고, 인플루엔자 범용백신 개발과 신· 변종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다양한 백신 플랫폼 개발에 투자해 이번에 후모물질을 신속하게 제작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합성항원 백신 등의 후보물질도 개발중이고, 실험 동물에서 다양한 백신후보물질의 효능도 분석, 평가할 계획이다.

 

효능이 입증된 후보물질이 선별되면 연구의 성과를 이어받아 비임상, 임상시험 등 실용화 연구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성순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은 “백신 개발은 기초 개발부터 임상시험까지 오랜 기간이 소요된다”면서 “앞으로 국내 연구기관 및 산업계와 협력해 비임상과 임상을 수행해 코로나19 백신 자급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